본문 바로가기

Road Trip


New Mexico로의 여행.

엄마와 함께 떠났기에 더욱 특별했던...




Albuquerque에서 Santa Fe로 가는 길, Turquoise Trail을 타고 가다보면 아름다운 풍광과 오래된 작은 마을들을 만날수 있다.




Turquoise Trail 의 석양은 눈에 익숙했던 태평양의 그것과는 또 다른 멋진 하늘을 만들어 내고...



Santa Fe에서 High Road를 타고 Taos로 가는 길에 들렸던 El Santuario de Chimayo (1816)

이 오래된 성당은 순례지로, 그리고 성스러운 흙 (Holy Dirt)으로 유명하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유명한 Taos Pueblo. 10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고대 인디언 마을에선 아직도 150여명이 살고 있다.

Adobe의 흙벽돌 건물들은 정말 독특한데 예전엔 문이 존재하지 않아 지붕의 구멍으로 집을 들어갔다고 한다. @.@





많은 예술가들의 사랑을 받았던 성당, San Francisco de Asis Mission Church (1772-1816).

소박하고 간결한 어도비 건축양식으로 지어진 이 성당은 조지아 오키프가 그림으로, 앤셀 애덤스가 사진으로 담아냈다.




Santa Fe에 살았던 혹은 다녀온 사람들 모두에게서 추천을 받았던 Spa, Ten Thousand Waves.

일본온천식으로 꾸며진 이곳은 산속에 자리잡고 있어 조용하면서 온천과 마사지를 즐길수 있어 여행의 피로를 풀기에 더할나위 없이 좋은 곳.




New Mexico 州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세곳이나 있는데 그 중 두번째로 들린 곳이 Carlsbad Caverns National Park 이다.

엄청난 규모의 동굴안에는  기괴한 모양의 종유석과 석순들이 끊임없이 펼쳐져 있고

여름에는 석양이 질 무렵 박쥐들이 동굴 밖으로 나와 먹이 사냥을 나가는 광경을 구경할수 있다.




여행의 마지막 목적지였던  White Sands National Monument. 

꼭 한번 가보고 싶었던 뉴 멕시코로의 여행은 

Adobe 건축물, 차창밖으로 수시로 바뀌던 자연경관(과연 조지아 오키프가 반할만한)들이

위 사진속 하얀 모래사막의 풍경과 함께 아주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것 같다.



  • Favicon of https://capella.tistory.com BlogIcon Capella★ 2013.09.21 11:00 신고

    우와~ 같은 미국이라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멋있네요! 언젠가 꼭 가보고 싶어요! 어머니와 함께하셨다니 정말 더욱 특별한 여행이셨겠어요~ 운전하고 다니셨으면 힘드셨겠어요~ 근데 이나라는 운전을 안할수가 없는 나라더라고요 ㅠ.ㅠ 저도 면허따고 차사야하는데 흐엉엉 무서워요 ㅠ.ㅠ 아무튼 사진 한장 한장 너무 예뻐여!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10.28 00:26 신고

      카펠라님, 잘 지내시나요?
      이젠 어느정도 적응이 되셨겠죠?
      전 아직도 적응하느라 정신없어요. ;;
      운전은 한국보다 하시기 편할거에요.
      홧팅입니다! ^^

  •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2013.09.21 11:23 신고

    무척이나 멋진 곳들이네요.
    뉴멕시코주 정말 꼭 한번 가볼만 한 곳인 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10.28 00:32 신고

      네, 무척 멋진 곳이었어요.
      뭐랄까... 미국답지만 미국의 다른 지역과는 구별이 되는 특이함이 있는 곳이랄까...
      한번은 꼭 가볼만 한 곳! ^^

  • Favicon of https://boramina.tistory.com BlogIcon boramina 2013.09.22 19:31 신고

    여행 다녀오셨군요.
    진흙으로 만든 집이랑 하얀 모래사막이 너무 멋져요.
    생각해보니 진짜 여행다운 여행을 다녀온지 꽤 오래된 것 같아요.
    가끔은 여기말고 다른 곳에 있고 싶다는 생각이 슬슬 들어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10.28 00:37 신고

      벌써 다녀온지 두달이 지난 여행이네요.
      전 우유니를 못 가본 걸 하얀사막으로 대신 했어요. ;;
      뉴멕시코는 기회가 된다면 다시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보라미나님도 좋아하시리라...

      슬슬 여행 떠날때가 되신건가요? ;-)

  • Favicon of https://sputnik-berlin.tistory.com BlogIcon ahme 2013.09.23 15:02 신고

    예전에 조지아오키프의 책을 읽으면서 언젠가 꼭 뉴멕시코는 한 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어요.
    그러고 보니 생각나는게, 언젠가 돌쇠와 부산 여행을 갔는데 어느 모텔 이름이 Santa-Pe 여서 돌쇠가 역시 한국인들에게 P 와 F는 힘든 산인가 보다며 웃었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좋으셨겠어요.
    저런 한가로와 보이는 여행이라니...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10.28 00:44 신고

      아메님 처럼 저도 미국 온 첫해 조지아 오키프의 전시회를 보고 뉴멕시코에 가고싶다라는 생각을 했었다죠. ㅋㅋ
      P와 F 의 에피소드 웃겨요. ㅎㅎ
      사실 운전을 많이 해야 했기에 한가로우면서도 피곤한(?) 여행이었답니다. ;;


  • Favicon of https://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3.09.23 17:18 신고

    즐거운 여행을하고 오셨네요...

  •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3.09.23 19:35 신고

    문이 없어서 지붕으로요? 어떻게 그게 가능하죠...?@_@;;;;; 지붕에 올라가는 건 그렇다 쳐도 지붕에서 집 바닥으로 내려가는 것도 문제 아닐까요? ㅋㅋ;;

  • 2013.09.24 18:04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10.28 00:56 신고

      사실 훨씬 오래전부터 생각해왔던 여행지였기에...
      그리 진취적이진 못합니다. ^^;;
      여러모로 개인적으론 정말 뜻 깊은 시간을 보내고 왔습니다.

      왠지 조만간 다녀오실것 같다는... ㅎㅎ

  • Favicon of https://modux.tistory.com BlogIcon #J.Ho 2013.09.25 10:40 신고

    마지막 사진 정말 환상적이네요...우어어...;; 차가 다닐 수 있는 곳인가여??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10.28 01:28 신고

      저 모래사막은 아직도 생각 날 정도로 멋진 곳이었답니다.
      네, 차가 다닐수 있는 곳이에요.
      주차하고 언덕을 걸어올라가게 되어있어요. ;-)

  • Favicon of http://yeeryu.com BlogIcon 여인 2013.09.30 13:11

    역시 뉴 멕시코의 햇살은 찌를 듯 하군요.
    어머니와 오랫만에 좋은 시간을 가지셨겠습니다.
    이 곳도 아직 여름이 가지 않았는데 가을이 와서 하늘은 파랗고 햇빛은 강렬합니다.
    저는 추석 이후 고창 선운사와 하동 쌍계사에서 템플스테이를 하고 왔습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10.28 01:33 신고

      그곳의 하늘은 유난히 파랬던것 같아요.
      오랫만에 하는 엄마와의 여행도 정말 즐거웠구요. ^^
      추석 즈음의 산사는 어땠을까 궁금합니다.
      고즈넉한 시간을 보내고 오셨으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