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心

2014.07.05 10:54 from

 

언젠가 읽은 싯구절이 생각나서 였을지도 모르겠다.

아님 오래전 갔었던 기억에 참 좋았던 것이 어렴풋이 생각나서 였을지도.

그렇게 시작 된 어느 봄날의 무계획 여행.




 

아침 일찍 백팩 하나 들고 떠났지만 어찌어찌하여 겨우 저녁 공양시간에야 도착한 선암사. 

일주문 주위는 공사중이었다. 

절밥은 많이 먹어보았지만 이번에야 처음으로 하게 된 발우 공양.

선암사의 유명한 매화들은 떨어져 버린지 오래였다.

순조의 친필 현판 '대복전'의 단청은 그 빛 바랜 색이 오랜 세월로 그윽하다.

수수한 아낙네 같은 선암사, 매 계절 다시 찾고 싶은 곳...





하늘높이 뻗어있는 편백나무숲을 지나 조계산 굴목이재의 산행을 시작했다.

물론 등산 계획이 없었기에 그냥 운동화에 약숫물 한통, 그리고 조금은 무거운 백팩과 함께

익숙치 않은 돌길을 오르다 포기할까도 생각했지만 천천히 쉬엄 쉬엄 오르니 드디어 만나게 되는 중간지점의 보리밥 집.

혼자 먹고 있자니 아까 산행길에 만나 차 한잔 얻어마신 매화마을 친목계 어르신들이 같이 먹자고 하신다. 여럿이 먹어야 더 맛있는 법!

선암사와 송광사를 잇는 오래된 산길... 6.8km의 산행을 네시간여만에 마쳤다.





송광사에 짐을 풀고 바로 찾은 곳은 법정스님이 머무르셨던 불임암.

언덕길을 오르다보면 만나게 되는 아름다운 오솔길을 지나 터널같은 대나무숲을 지나면 소박한 마당과 함께 작은 암자가 나타난다.

법정스님이 계시다는 후박나무 밑에서 잠시 서있다 조용히 돌아섰다.





우리나라 3대사찰중 하나인 송광사는 그 명성답게 웅장했다.

때마침 알록달록 연등으로 장식되어 마치 화사하게 차려입은 마나님같은 느낌으로 다가온 송광사.

선암사와는 또다른 매력의 사찰이었다. 

아, 저녁반찬으로 나온 톳과 두부무침, 아침공양으로 나온 고구마죽은 지금도 생각날 만큼 맛있었다. ㅎㅎ





여행 마지막 날.

시골버스를 타고 송광사를 내려오는 길은 벚꽃으로 만발하였다.

마침 순천에 장이 서는 날이라 버스안에는 장구경 가시는 어르신들로 만원.

옆자리의 할아버지는 혼자 여행하는 내가 걱정스러우셨는지 어디서 내리느냐고 여러번을 물어보신다.

복잡한 마음을 다시금 추수릴수 있었던 

여행 곳곳에서 만난 구수한 인심으로 힐링을 받았던

나에겐 아주 특별했던 2박3일의 여행...



Posted by blueprint 트랙백 0 :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