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lvetica & Black Swan


최근에 본 영화 두편
, Helvetica 와 Black Swan.
영화리뷰는 아니고  추천하고 싶은 영화소개 포스팅 정도 되겠다.

Helvetica 는 2년전 본 영화인데 이번 연휴동안 다시 봤다.
2007년에 나온 다큐멘터리로 제목에서 알수 있듯 Helvetica 라는 Typeface 를 주제로 Typography 와 Graphic Design 에 관한 이야기.



1957년 스위스에서 탄생한 이 글씨체는 라틴어로 스위스를 뜻하는 Helvetia 에서 이름을 얻게되는데 감독은 여러 Typographer
Graphic Designer 의 인터뷰를 통해 이 모더니즘을 대표하는 글씨체가 왜 오늘날까지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Typeface 인가를 들려준다. 



Helvetica by Gary Hustwit


문득 한글의 Typography 의 현주소는 어떤가 궁금해진다.
여러해 전 로뎅 겔러리에서 안상수 교수의 한글 타이포그래피 전시를 본 적이 있는데 
그 분야의 개척자로서 많은 노력을 한 흔적을 엿볼수 있어 마음 한구석이 훈훈해지던걸로 기억된다.
나의 대부분의 외국친구들이 한글을 보고 느낀 첫소감은 글자의 생김이 무척 기하학적이라는 것인데 
이러한 잇점을 살려 더 많은 이쁜 한글 글꼴들이 생겨났으면 하는 바램을 해본다.





Black Swan By Darren Aronofsky


발레공연을 즐겨보는 나로서는 많이 기다렸던 영화.
백조의 호수 주인공을 따낸 한 발레리나가 라이벌과 벌이는 심리전 그리고 완벽을 추구하는 예술가의 고통이 주된 스토리.
레퀴엠, 레슬러를 만든 애로노프스키 감독은 이 영화에서 겉으로 보기엔 아름답기만 한 예술, 발레가 
한작품을 완성해가는 과정이 그렇지만은 않다는 아이러니를 한 순간도 마음 놓을수없는 팽팽한 긴장감의 스릴러로 표현해냈다.
현실과 환상이 모호하게 오버랩 되어 영화를 보는 내내 온정신을 쏟으며 집중하였지만 감독은 끝까지 관객들에게 불친절 하다.
이 역활을 위해 20파운드의 체중감량을 감수하고 하루 8시간의 발레레슨을 했던 나탈리 포트만의 연기는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기대해볼 만하다.
이 영화 덕분에 사랑도 얻었다고 하니 그녀 개인으로썬 일생최고의 역활이 아니었을까 싶은데...
한국에선 2월에 개봉한다고 한다.




P.S. Helvetica 를 만든 Hustwit 감독의 Industrial Design 에 관한 다큐멘터리 Objectified 도 사과제품에 열광하는 사람들은 아주 좋아할만한 영화. 그의 디자인 다큐 3부작의 마지막 작품인 Urbanized 는 올해 상영될 예정인데 개인적으로 무척 기다려지는 작품이다. ^^





  • Favicon of https://sputnik-berlin.tistory.com BlogIcon ahme 2011.01.06 11:43 신고

    사실 백조라는 새 자체가 보기와는 다르게 은근 지저분 하기도 하고. ㅎㅎㅎ
    물 밑 그들의 발.. 은 여러가지를 의미하기도 한 터라..
    그래도 나탈리 양은 어찌나 바람직하게 자라 주어 정말 보기 좋아요.
    저 영화는 아마도 독일에서나 볼 수 있을듯 해요. ㅎ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01.06 12:02 신고

      독일에서 너무 많은 백조들을 보고 흥분하였더니 친구가 백조들 너무 건방지고 성질나쁘다고 싫어하더군요. ㅎㅎ
      나탈리의 연기는 제가 본것중 최고였음다.
      독일가셔서 돌쇠님과 꼭 보세요~ ^^

    • Favicon of https://sputnik-berlin.tistory.com BlogIcon ahme 2011.01.25 02:53 신고

      어, 오늘 봤는데요.
      나탈리 양의 연기는 훌륭한데 영화가 넘 쎄서 좀 힘들었어요.
      이제는 저런 성장영화도 저정도로 자극적이게 만들지 않으면 장사가 안 되는 걸까 하는 생각이. ^^;;
      바바라 허쉬는 당췌 얼굴에 뭔 짓을 한 걸까요..
      그녀의 얼굴자체가 호러라는... ㅜ.ㅡ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01.27 17:43 신고

      발레를 소재로 호러/서스펜스 무비를 만든 대런감독에게 찬사를 보내지만...
      불편한 장면들이 좀 있긴 하죠. ^^;
      바바라 허쉬는 미키 루크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지않던가요? ㅠㅠ

  • Favicon of https://insam.tistory.com BlogIcon 삶엔삼-살아 있는 2011.01.06 12:58 신고

    아 나탈리 포트만 나와서 더 기대 되는 영화네요!!
    발레라는 우아한 장르가 어떤식의 긴장감을 만들지도 기대되요!!^^ ㅎ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01.06 15:10 신고

      나탈리 포트만을 좋아하심 절대 놓치지 마시고 극장에서 보세요. ^^
      영화는 곳곳에 공포영화의 요소들과 함께 눈을 감아야하는 상황까지... 여기까지만. ㅎㅎ
      삶엔삼-살아있는 님, 반갑습니다! ^^

  • Favicon of https://boramina.tistory.com BlogIcon boramina 2011.01.06 16:46 신고

    블랙 스완이라니 우리가 기대하는 것 말고 또 다른 발레의 모습을 보여줄 거 같네요.
    그런데 전 발레를 보면 아름다움보다 발레리나가 얼마나 힘들게 노력했을까, 저 곧게 세운 발끝이 얼마나 아플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마음이 편하지 않더라구요.
    물론 좋아하니까 그렇게 열심히 할 수 있었겠죠?^^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01.07 14:51 신고

      역시 보라미나님은 관점이 다르십니다.
      보통 발레를 보면 우아하고 아름답게만 생각하는데 말이죠.
      사실 심리적, 육체적 아픔이 따르겠죠...
      그래도 그 고통을 이겨내고 멋진 공연을 하는 무용수들이 넘 멋집니다. ^^

  •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1.01.06 19:29 신고

    영화를 본지 어언~~~ ㅠ.ㅠ

  • Favicon of http://tabbyroad.tistory.com BlogIcon cinta 2011.01.06 20:50 신고

    엇. 헬베티카라면 서체의 제왕(!)인데 그런 영화도 나왔군요. 봐야겠어요. ^^

  • Favicon of https://redtop.tistory.com BlogIcon 더공 2011.01.06 23:18 신고

    Helvetica 서체를 모를 수 없죠.
    그에 대한 영화(다큐)라니 왠지 한번 봐야겠다는 의무감이 드네요.
    발레는... 제가 그쪽으로는 문외한이라.. ^^;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01.07 15:01 신고

      네, 헬베티카는 의무감으로도 함 보세요. ㅎㅎ
      블랙스완은 발레가 주제지만 결코 발레영화만은 아닙니다.
      거의 공포영화에 가까운 스릴러 물.
      더공님도 좋아하실듯 싶은데요. ^^

    • Favicon of http://tabbyroad.tistory.com BlogIcon cinta 2011.02.05 09:34 신고

      고맙습니다..^^ '사랑'이라는 뜻이에요. 새해 복 마아뉘 받으세요!

  • Favicon of https://sunuboy.tistory.com BlogIcon 같은하늘 2011.01.07 00:35 신고

    두 영화
    추천해주신 영화이기에 꼭 보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minna6870.tistory.com BlogIcon 아랴 2011.01.07 13:52 신고

    나탈리포트만의 발레 연기 ,
    무척이나 기대되네요
    나오면 꼭 보러 가야겠어요 ^^

    즐건하루 되셔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01.07 15:07 신고

      네, 2월에 꼭 보러가세요.
      나탈리의 연기는 정말 좋습니다.
      아랴님, 인사가 좀 늦어졌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Favicon of https://midmib.tistory.com BlogIcon 여르미 2011.01.07 18:16 신고

    와! 2월이 기다려집니다.
    기억해두었다가 꼭 볼랍니다.^^

  •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11.01.09 01:37 신고

    기대되는 영화네요
    발끝으로 서는 것도 그렇지만 다이어트를 위해서 제대로 먹지 못하면서
    발레를 하는 걸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백조는 일본에서 처음 보았는데 굉장히 크더군요
    동화에서 처럼 우아한 느낌은 아니었습니다~
    얼마 전 유렵에서 백조가 부리로 사람을 쪼아서 뇌진탕으로 사망했다는
    뉴스를 접했습니다. ㅠㅠ
    예쁘다고 가까이 가는 걸 조심해야겠어요 ㅎㅎ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01.09 14:46 신고

      솔직히 좀 거슬리는 장면들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잘 만들어진 영화인것 같아요.
      백조는 미국에서도 그리 흔히 볼수 있는 새가 아니라서...
      독일에는 완전 이곳 오리마냥 흔하더라구요.
      넘 이뻐 만지려하니 친구가 말리면서 하는말이 물수도 있으니 조심하라고... ^^;
      사람이 사망했을 정도니 정말 위험한 동물이네요. ㅠㅠ

  • Favicon of https://jynira.tistory.com BlogIcon 꼬장 2011.01.09 10:25 신고

    블랙스완은 저도 예고편만 보았는데, 꽤 끌리더군요.
    발레자체는 할줄 몰라도 보기는 좋아하는데,
    특히 발레소재 영화는 매번 볼때마다 빠져드는 매력이 있는거 같습니다.
    꼭 보러가야 겠어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01.09 14:49 신고

      꼬장님도 발레보는거 좋아하세요?
      그럼 이 영화 꼭 보세요.
      뭐랄까, 발레리나의 시각으로 만들어진 영화라 다른 발레소재 영화하고는 많이 틀리거든요.
      분명 좋아하실겁니다.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1.14 01:22 신고

    Helvetica는 저도 아주 많이 사용하는 글씨체입니다만. MS에는 따로 설치를 해야 해서리.... ㅎㅎ

    오랜만입니다

  • Favicon of https://thank4all.tistory.com BlogIcon 아이리스* 2011.01.17 08:53 신고

    음... black swan이 개인적으로 기대되네요..^^
    올해는 나탈리 포트만의 사랑만 기뻐하지 말고 우리도 좀..어떻게 해봅시다..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01.17 14:38 신고

      나탈리 포트만이 오늘 골든글로브 여우 주연상을 받았네요. ㅎㅎ
      그러게 아이리스님하고 저하고 올핸 좀 어떻게 좀 해봐야겠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