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orwegian Wood




이번 주말 드디어 이곳 샌프란시스코 극장에서 상영을 시작한 노르웨이의 숲.
무라카미 하루키의 원작으로 트란 안 홍 감독이 만든 이 영화는...
나오코의 20번째 생일날 창밖으로 내리는 비, 눈이 시릴정도로 푸른 초원, 하얀눈으로 덮힌 숲 등 몇몇의 배경만이 내 기억에 남았을 뿐이다.
트란 감독의 베트남 3부작 영화들을 좋아했기에 조금은 기대를 했었지만 역시 그도 어마어마한 원작에 대한 부담감을 떨칠수가 없었나 보다.
나오코역의 린코 키쿠치가 그 배역을 하기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에 보는 내내 몰입하기 힘들었고
Radiohead의 Jonny Greenwood가 만든 영화음악은 너무나 부담스러웠다.


처음 책을 집어들고 도무지 멈출수가 없어서 밤새도록 읽었던 상실의 시대.
내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을 좋아하는 이유들 중 하나는
그의 글에는 항상 음악이 흐르고 있다는 것. 그 상황에, 그 순간에 너무나 어울리는 음악이...
일요일 오후 영화를 보고 난 후 왠지 모르게 기운이 빠져버려
요가 수업도 빼먹고 햇살이 드는 창에 커튼을 치고
너무나 오랫만에 상실의 시대를 다시 펼쳐 보았다.


"붐비는 일요일의 거리는 나를 진정시켜 주었다. 나는 통근 전철처럼 혼잡한 기노쿠니야 서점에서 포크너의 <8월의 빛>을 사들고, 가급적 소리가 클 듯싶은 재즈 다방으로 찾아 들어가, 오네트 콜만이라든가 버드 파웰의 레코드를 들으면서, 뜨겁고 진하고 맛없는 커피를 마셨고, 방금 산 책을 읽었다. ...중략.... '조용하고 평화롭고 고독한 일요일' 하고 나는 입 밖으로 소리내어 말해 보았다. 일요일이면 나는 태엽을 감지 않는 것이다."





There will never be another you by Bud Powell Trio










 
  • Favicon of https://sputnik-berlin.tistory.com BlogIcon ahme 2012.02.06 17:25 신고

    보는 내내 베트남 쌀국수 국물에 담긴 우동먹는 기분이.....
    완전 짜증나던데요. ㅜ.ㅜ
    하루키는 무슨맘으로 트란감독에게 오케이를 줬을까요?
    훨씬 그 시절을 잘 이해하고 잘 만들 일본감독이 많을텐데말이죠.

    그의 책은 그냥 책으로만 보는것이 좋은것 같아요.
    누군가의 이미지로 영상을 만들기에는 너무 섬세하고,
    독자 각각이 만들어내는 이미지가 너무 많은듯 해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2.07 17:09 신고

      네, 아메님 말씀대로 각자 만들어낸 이미지들 땜에 다른사람이 만들어 낸 이미지를 받아들이기 힘든것 같아요.
      책은, 특히 좋아하는 책은 글로만 간직하는게 젤 좋은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2.02.06 22:08 신고

    같은 듯 다른 느낌을 주곤 하죠... 일본의 느낌이...

  • Favicon of http://herenow.egloos.com BlogIcon herenow 2012.02.07 00:43

    blueprint님 블로그에서 듣는 재즈 음악들, 참 좋네요.
    재즈는 걸어다니면서 듣는 것 보다는 한 곳에서 몸도 조금씩 흔들어 가며 생음악으로 들으면 좋을 것 같아요.
    무라카미 하루키 소설은 일본어를 배우면 읽어야지 하고 있는데 어느 세월에 읽을 수 있을지. 히히.
    잘 지내시죠?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2.07 17:20 신고

      뭐 어느 음악이나 마찬가지겠지만 정말 재즈는 공연장에서 어깨를 움직이며 발을 구르면서 듣는 것이 가장 좋은것 같아요. ㅎㅎ
      사실 제가 일본어를 배웠던 계기가 바로 미시마 유키오의 책을 일본어로 읽고 싶어서였다죠.
      알고보니 일본사람들도 힘들어 하는 작가가 미시마 유키오였다는... 간단한 단편하나 끝내고 장기간 유보중입니다. ^^;
      herenow님은 무라카미의 소설을 꼭 일본어로 읽으실 날이 올거라고 믿어요. ^^

  • Favicon of https://jynira.tistory.com BlogIcon 꼬장 2012.02.07 04:09 신고

    그냥 책도 겨우 한번밖에 안읽어서....ㅎㅎㅎ
    나중에 책이나 다시 한번 보렵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2.07 17:23 신고

      노르웨이의 숲은 그 예전 읽고 느꼈던 감동을 다시 느끼기는 좀 힘들더라구요... ㅠㅠ
      대신 아직 안 읽으셨다면 해변의 카프카, 1Q84 강추입니다!

  • 2012.02.08 18:50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2.13 16:55 신고

      사시는 곳은 개봉을 했는지 모르겠네요. ㅎㅎ
      소설의 영화화를 반대하는 건 아니지만 말씀처럼 특히 시간이 오래될수록 굳어진 이미지에 더욱 힘든것 같아요.

      트란 안 홍 감독에 관해선 동감입니다.
      The Vertical Ray of the Sun까지가 좋았던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capella.tistory.com BlogIcon Capella★ 2012.02.09 11:12 신고

    노르웨이숲은 되게 오래전에 읽었어요. 그래서 뭔가 아련하게 남아있어요. 잘 기억이 안나기도 하고 ... 책으로 본 작품을 영화로 보면 내 머리속에서 생각했던 이미지들이 어떻게 표현되었나 알아가는게 신기하기도 하고 실망이기도 하고 그래요 ㅎㅎ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2.13 17:01 신고

      저도 첨 읽은 건 정말 오래전인데 가끔 펼쳐 볼때가 있습니다.
      제 경험상으론 특별히 좋아했던 책을 영상으로 볼때 실망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는...
      그래도 호기심에 자꾸 보게되네요. ^^;

  • Favicon of https://thank4all.tistory.com BlogIcon 아이리스* 2012.02.10 08:34 신고

    무라카미 하루키를 좋아하시는군요..^^
    언닌 역시 감성적..^^
    전 상실의 시대 이후 ..이분 작품은 읽어보지 못한것 같아요.. 아.. 먼북소리는 읽어봤네요.
    소설을 잘 읽지 않는터라..ㅎㅎ
    영화에서 채우지 못한 감성을 언니 스스로 요가까지 빼먹어가며 자체충전을 했네요..ㅎㅎㅎ
    그런 모습이 그림처럼 떠올려져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2.13 17:04 신고

      아, 먼 북소리 읽고 싶었는데. 아이리스님은 어떻게 읽으셨는지 궁금하네요.
      담에 한국가면 구해봐야겠어요. ㅎㅎ
      네, 자체충전 제대로 했답니다. ^^;

  •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12.02.12 19:56 신고

    음악이 흐르는 소설..
    읽는 기분이 어떨지 궁금해지는데요...
    오랜만에 재즈 들어봅니다~~
    tv토론 찝찝했지만 마무리는 잘 한 것 같습니다
    유명한 이금형 경찰청장이 말을 너무 많이해서 저는 듣느라..말을 많이 못했ㅠㅠ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2.13 17:06 신고

      제가 재즈를 간만에 올렸나요?
      음악이 흐르는 글은 귀까지 즐겁지요. ㅎㅎ

      TV토론 잘 마무리 하셨다니 축하드려요.
      언제 동영상 볼수 있겠죠? ^^

  • Favicon of https://minicapsule.tistory.com BlogIcon minicapsule 2012.02.13 21:25 신고

    저도 굉장히 재미있게 읽은 책 중 하나가 상실의 시대에요.
    성인이 되면서 상실하여 기억이나 추억으로 남아 있는 것들에 대해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
    영화로도 나왔었군요. 하지만 글을 읽어보니, 보는 건 조금 고려해봐야겠는걸요? ㅋㅋ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2.16 16:04 신고

      정말이지 나이를 먹으면서 잊고 지낸것들이 많은것 같아요.
      너무나 특별한 일들의 기억도 조금씩 바래져 가는걸 느낄때 왠지 슬퍼지기도 하구요.
      영화는 굳이 찾아보실 필요는 없을 듯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