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heese Bar & Cafe in Chicago


새벽부터 고생해서 시카고에 도착한데다 하루종일 제대로 먹질 못해서 배꼽시계가 알람을 울리는 시점에 우연히 눈에 띄는 곳을 발견.
벽돌건물에 분위기가 좋아보여서 들어갔는데 와인바 겸 타파스 레스토랑이었다.
타파스는 스페인 음식의 한 종류인데 전채요리의 양 정도가 작은접시에 나오기에 여러음식들을 시켜 술과 함께 먹기 딱 좋다.
하지만 특이하게도 이곳엔 샌프란시스코에서는 본 적 없는 치즈만 취급하는 바가 레스토랑 안에 따로 있었다.
당연 그곳에 자리잡고 앉아 와인과 모듬치즈를 시킨다. ㅎㅎ



스시바에는 생선들이 나란히 진열되어 있는것 처럼 치즈바에는 각종 치즈가 나란히 있다.
마음씨 좋게 생긴 치즈 소믈리에가 치즈에 대해 설명을 해준다. 






주문을 받더니 진지한 표정으로 정성스레 준비하는 A씨. (이름이 기억 안난다 ^^;)

와인바 답게 많은 와인들이 있었는데 프랑스 와인을 한잔 시켜 마시면서 나의 주특기인 로컬들에게 정보 캐내기를 시작한다. ㅋㅋ

알고보니 A씨는 이탈리아에서 몇년 살다 다시 미국으로 돌아온지 얼마 안되었는데 커피에 대한 이야기를 하니 눈이 반짝반짝 해진다.

그리고는 맛있는 커피집을 추천해 주었다. ㅎㅎ




주문한 5종류의 치즈.

마일드한 젤 오른쪽 치즈부터 징한 젤 왼쪽의 치즈 순으로 먹으란다.

정확히는 기억 안나지만 소, 염소, 버팔로의 치즈로 스페인, 이탈리아, 버몬트, 위스콘신 등지에서 생산된 치즈들이었다.

빵에 치즈와 같이 페어링하여 나온 잼/쳐트니 를 발라 먹으니...

와~ 느무 맛있다. ^^

시카고에서 와인과 치즈를 즐기기엔 아주 좋은곳!

(참고로 타파스 요리들은 보통 이었다. 워낙 샌프란에 맛있는 타파스 레스토랑이 많은지라... ^^;)





그리하여 다음날 오후 추천받은 커피집을 찾아갔다. ㅎㅎ

시카고 다운타운에서는 좀 떨어진 Bucktown이란 동네에 있는데 직접 커피빈을 볶는곳이다.





샌프란의 커피집들은 솔직히 무척 힙한 곳들이 많은데 이 카페는 정말 동네주변에서 흔히 볼수있는 편한 분위기의 작은 카페.

하지만 친절한 스태프들과 맛있는 커피로 소문난 곳이라 그런지 어중간한 시간이었는데도 자리를 겨우 잡을수 있었다.





이 빠진 머그잔에 만들어준 라테. 하지만 진하면서도 고소한 커피의 맛은 아주 훌륭했다.

추천해준 A씨에게 감사하며...

시카고에서 맛있는 커피한잔이 땡긴다면 Ipsento로! ^^




Vera

1023 W. Lake St.

Chicago, Illinois



Ipsento

2035 N. Western Ave. (@ Mclean Ave.)

Chicago, Illinois



  • Favicon of https://sputnik-berlin.tistory.com BlogIcon ahme 2012.03.29 17:49 신고

    시카고에 갔을 때는 "앗 미국이다!" 라는 생각이 들었었더랬지요.
    강변의 건물하며, 기차역의 계단하며.. ^^;;
    John lee Hooker의 공연도 봤는데,
    샌프란도 좋지만 시카고도 다시 한 번 찬찬히 보고 싶은 도시예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3.31 15:02 신고

      높은 건물의 숲은 정말 미국답죠. ㅎㅎ
      전 사실 호숫가의 오래된 건물에서 파리의 건물들을 떠올렸답니다.
      역시 아메님다우십니다. 시카고에선 블루스공연을 빼놓을수 없죠.
      이번엔 너무 짧게 있다와서 공연을 갈 기회가 없었지만 시카고 갈때마다 블루스나 연극을 보러간답니다.
      참, 지금 시카고 심포니의 음악감독은 리카르도 무티!
      다시 가신다면 심포니를 가셔도 좋을듯. ^^

  • Favicon of https://jynira.tistory.com BlogIcon 꼬장 2012.03.29 21:15 신고

    네. 맞습니다. 저보다 더 정확하게 잘 알고 계신듯! ^^
    버팔로소 우유치즈는 저도 안먹어본지라 궁금합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3.31 15:07 신고

      휴~ 맞는다니 다행이네요. ㅎㅎ
      아쉽게도 버팔로 치즈가 맛이 징한 블루치즈였기에 뭐라 비교할수가 없었어요. ^^;

  •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2.03.29 21:37 신고

    좋은 곳에 다녀오셨네요... 부럽습니다...

  •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12.03.29 22:56 신고

    제가 가보고 싶은 곳을 다녀오셨군요.
    제자가 오랫동안 살면서 얼마나 자랑하던지
    많이 궁금한 곳이죠...
    치즈는 너무 좋아해서 저녁내내 그냥 먹기도 하죠..
    멋진 곳에서 여유와 식도락을 즐기신 모습이 부럽습니다^^

  • Favicon of https://minicapsule.tistory.com BlogIcon minicapsule 2012.03.31 04:19 신고

    저 치즈 어마어마어마하게 좋아하는데.. ㅠ_ㅠ
    진짜 말그대로 그림의 떡이네요.. ㅠ_ㅠ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3.31 15:12 신고

      저도 치즈 무쟈게 좋아한다지요. ^^
      요즘 한국은 없는게 없지만 미국이나 유럽에서 맛 볼수있는 여러종류의 치즈는 아직 아쉽습니다.
      제가 아예 Fromager로 나설까요? ㅎㅎ

  • Favicon of http://capella.pe.kr BlogIcon capella 2012.03.31 16:23

    치즈 너무너무너무너무 맛있겠어요. 빨래 소물리에라는 말도 있군요 ㅎㅎ 이제 모두모두 소물리에 ㅎㅎ 저는 무엇의 전문가라고 할수있을까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3.31 18:38 신고

      치즈 너무너무 맛있었답니다. ㅎㅎ
      빨래 소믈리에, 재밌죠?
      음... 카펠라님이나 저나 무슨 소믈리에가 될수 있을까요... ^^

  • Favicon of http://herenow.egloos.com BlogIcon herenow 2012.04.02 12:13

    커피집! 샌프란에 있던 커피집들, 호주에서 마음에 들었던 커피집들, 저 커피집, 커피 방앗간- 다 한 곳에 모아두고 싶어요!
    음...가상의 동네를 만들어봐야겠어요. ^^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4.02 16:26 신고

      둘이서 그런 동네 함 만들어 볼까요? 좋아하는 커피집들만 모아서. ㅎㅎ
      그곳에 티브론의 와인가게/바도 넣으면 좋을듯. ^^

    • Favicon of http://herenow.egloos.com BlogIcon herenow 2012.04.02 23:18

      그 가게를 언급 할려다 말았는데 역시 우리는 통하는 데가 있어요! ^^
      그집 올리브 생각이 가끔 나요. ^^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4.03 14:58 신고

      멋진 호스트, 이쁜색의 와인, 캔탈로프 잼, 맛있는 올리브, 화창한 날씨 그리고 통-하는 사람과의 대화.
      모든게 잘 어울렸던 시간으로 기억되요. ^^

      그후론 아직 못가봤다는. 다음에 가게 되면 올리브 사다 보내드리지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