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茶房風景 II



삼청동 골목길에 있는 아담한 한옥찻집, 가화당 (佳畵堂). 

이웃이신 J.Ho님의 포스팅에서 보고는 다음에 한국 들어가면 꼭 가봐야지 하고 찜해두었던 곳이다.

주중의 한가한 시간이어서인지 손님은 달랑 나 혼자.

대추차와 들깨차를 놓고 고심을 하였더니 대추차를 추천해주시고 들깨차는 맛보기 용으로 주셨다. (역시 먹을 복은 타고 났다. ㅎㅎ)

찻집 이름도 '아름다운 그림이 있는 집'이라는 뜻인데 사장님의 그릇에 대한 안목이 뛰어난 것 같다.

다완, 차받침, 놋숟가락, 유리잔까지 무척 맘에 들었던. 

걸죽한 대추차, 고소한 들깨차와 함께 나른한 오후의 햇살을 즐기며 한참을 앉아 있었다.







작년 계동길을 걷다 발견했지만 때마침 카메라가 고장이 나는 바람에 급히 발길을 돌려야만 했던, 그래서 아쉬움이 남았던 곳.

한 건물에 흑백전용사진관, 갤러리, 다방이 함께 있는 재밌는 컨셉의 문화 공간 물나무를 찾아갔다.

옛스러운 가구, 찻잔, 설탕통 등의 조합으로 이 찻집은 그야말로  茶房이란 단어가 어울리는 모습을 하고 있다. 

직접 볶은 콩으로 주문 즉시 콩을 갈아 내려주는 커피는 뚜껑이 있는 커피잔에!

입구쪽에 있는 골동품 축음기에서 흘러나오는 클래식 음악과 파래 전병의 맛이 묘하게 어울린다.







자주 지나다녔던 서촌의 한 길목에서 발견한 이카페는 처음 보는 곳이라 새로 생긴 곳인가 물어보니 오래전 부터 있던 곳이란다. ^^;;

Plan b. 왜 몰랐었지?

말수가 적으신 주인께서 직접 핸드드립으로 만들어 주신 커피. 

신맛이 덜한 것으로 주문 해 놓고 이리저리 사진을 찍고 있으니 커피는 식으면 신맛이 더해진다고 충고를 해주신다. ^^;;

한쪽에 작은 책상과 책들이, 또 다른 한쪽에 작은 로스터가, 한구석에는 더치커피가 내려지고 있던 이곳에 손님은 또 달랑 나 혼자.

조용히 커피 마시며 책읽기 참 좋은 그런 곳.







다시 찾은 Cafe Spring.

서울 성곽길을 걷고 내려오는 길에 들렸던지라 시원한 음료가 땡겼다.

처음으로 마셔 본 라스베리에이드. 직접 담가 만들었다는 이 음료엔 라스베리가 듬뿍!

지난번에 먹은 아포카토와 함께 강추하고 싶은 메뉴. ㅎㅎ

일년만에 찾았는데 변함 없이 그대로인 공간이 반가웠다.








가화당

종로구 삼청동 35-103




물나무 다방

종로구 계동 133-6




plan b

종로구 통의동 108




Cafe Spring

종로구 통의동 35-11







  • Favicon of https://capella.tistory.com BlogIcon Capella★ 2013.06.13 21:48 신고

    아니! 서울에 이렇게 좋은곳이 많은데 왜 몰랐을까요~
    가화당 가보고싶어요~ 나가기전에 가봐야겠어요~

  • Favicon of https://modux.tistory.com BlogIcon #J.Ho 2013.06.14 17:49 신고

    가화당 가셨군요^^
    Plan.B 나 ml2는 가가린에서 읽을거리 하나 사가지고 혼자 앉아서 차 마시고는 했었는데~
    조용한 곳에서 여유를 즐기겼군요^^
    사진도 다 예뻐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6.21 16:27 신고

      네, 다녀왔어요. ^^
      가가린 골목에 있는 플랜비는 정말 혼자 가서 조용히 책 읽다 오기 딱 좋은 그런 곳. ㅎㅎ
      사진 이쁘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

  • Favicon of https://boramina.tistory.com BlogIcon boramina 2013.06.15 11:32 신고

    아, 카페 가고 싶어요.
    쌈느아라는 곳에서 주말을 보내야 하는데 나가서 앉아있을 데가 하나도 없어요.
    혼자 앉아서 생각을 하고 책을 읽고...그러면서도 닫혀있지 않은 공간, 그런 것도 서양 문화의 소산이겠지요?
    여긴 모여서 얘기하고 같이 밥을 먹고 그런 걸 더 좋아하죠.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6.21 16:36 신고

      쌈느아에는 잘 다녀오셨나요?
      이젠 카페가 있는 곳으로 돌아오셨겠죠? ㅎㅎ
      카페가 각 개인생활의 한 공간으로 깊숙히 자리 잡은 이곳과 마찬가지로 한국도 점점 그렇게 변해가는 것 같아요.
      여럿이 같이 모여 밥 먹고 대화나누는 것도 좋지요. ^^

  •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3.06.15 13:17 신고

    들깨차는 어떤 맛이 나나요? 대추차는 예전에 마셔본 기억이 있는데, 들깨로 차를 만든다는 말은 처음이어서요. 들깨라면 왠지 고소할 거 같다는 생각이 들기는 하는데요 ㅎㅎ;;;;
    두 번째 사진 너무 예쁘네요. 왠지 달리 그림을 보는 느낌인데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6.21 16:44 신고

      들깨차 완전 고소해요. 그리고 건강식 같은 그런 맛? ㅎㅎ
      두번째 사진은 일부러 저 테이블에 앉았어요. 긴 그림자를 노리고. ^^

  •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3.06.16 20:10 신고

    가볼만한 곳이던가요... 가보고 싶어도 혼자선 왠지... 음... 음... 흠...

  • 2013.06.17 17:50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6.21 16:52 신고

      뭐, 그닥... 나름 정리하는 것들을 좋아하는지라. :-p
      물나무 다방의 유리창은 서향이라 늦은 오후 그림자들이 길게 늘어지는 탁자에 일부러 앉았지요. 정말 환했어요, 눈부시게...

      정감어린 '다방'이란 말을 좋아한답니다.

  • Favicon of http://bethewon.tistory.com BlogIcon 신짱 2013.06.19 02:37 신고

    와 정갈한 곳이군요. 지금 제가 이사간 곳에는 카페가 없어요 ㅜㅜ 흑흑.

  • Favicon of https://fermataa.tistory.com BlogIcon 지구별... 2013.06.21 21:30 신고



    가화당 분위기가 참 좋아보이네요.
    조용하고 따뜻해보이기도하고....
    혼자가도 나쁘지 않을것 같은데요? ^^

    들깨차 맛이 궁금해집니다... ... ^^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6.28 16:39 신고

      작은 한옥의 수수함을 그대로 느낄수 있는 그런 공간이에요.
      혼자가도 전혀 나쁘지 않아요. ㅎㅎ
      들깨차는 고소하고 담백한 맛이었어요.
      같이 나오는 떡도 참 맛있답니다.
      반갑습니다, 지구별님~ ^^

  • Favicon of http://yeeryu.com BlogIcon 旅인 2013.07.01 08:50

    다방풍경의 다방이라는 단어를 참으로 오랫만에 들어본 것 같습니다. 아련하네요.
    찻집의 오후를 느낄 만큼 나른하게 누운 햇빛이 고즈넉하기만 한데...

    손님이 보이지 않습니다. 걱정입니다.ㅠㅠ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7.10 17:02 신고

      다방... 참 정겹죠?
      우연인지 찾아갔던 곳들이 다 손님들이 없었어요.
      아마 주중의 오후였기에 그랬으리라...
      주말에는 줄서서 기다려야 할지도.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