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번 여행에서 만난 헌책방들


책 욕심이 많은 편이라 어딜가든 책방 특히 헌책방 찾아가는 걸 무척 좋아한다.

이번 여행에서도 예외는 아니었다. ㅎㅎ



시즈오카의 누마즈에 있던 헌책방, Weekend Books.



분명 헌책방인데 실내는 세련 그 자체!

손님들이 맘에 드는 책이 있음 앉아서 커피한잔과 함께 읽을수 있도록 테이블을 마련해 놓았다.

직접 만든 쿠키들도 있고 가끔은 작은 공연도 열린다고 한다.

나중에 이런 책방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무럭무럭... ^^

한국의 북카페와는 조금은 다른 컨셉의 헌책방 카페. 







도쿄에서 혼자 벚꽃산책을 즐기다 우연히 본 Cow Books.

메구로 강가에 있다.

(책방 유리문에 비친 만개한 벚꽃들. 도쿄에서 젤로 좋아하는 벚꽃놀이 장소, 目黒川)



깔끔한 실내가 아주 맘에 들었는데 이곳도 커피를 판다. 단 간단히 내려주는 커피 한가지만.

벚꽃에 취한 마음을 좀 내려놓을겸 커피한잔을 마시면서 테이블에 앉아 책들을 둘러보는데...

아주 좋아하는 사진작가 Lee Friedlander의 사인본이 보인다.

앗, 샌프란시스코 출판사 City Lights의 비트 시집들도! @.@

알고보니 이곳은 60-70년대의 사회운동 문학들을 주로 취급하는 서점. 절판된 책들과 초본, 희귀본들도 많이 있다.

메구로가 본점이고 아오야마에 분점이 있다.







서울의 서촌을 돌아다니다 발견한 가가린 서점. 첫 우주비행에 성공한 러시아의 유리 가가린의 이름에서 따왔다고 한다.



이곳은 특이하게도 위탁판매를 하는 헌책방. 책뿐만이 아니라 직접만든 소품들도 대신 팔아준다.

연회비, 또는 평생회원비를 내면 직접 책정한 값으로 책을 팔아주고 또 독립출판사나 개인이 소량으로 출판한 책들도 취급한다.

아마 한국에서 산다면 나도 이곳에 내놓을 책들이 꽤 될듯. ㅎㅎ







오래된 간판에서 알수 있듯 동네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은듯한 헌책방, 대오서점.



낡은 한옥의 입구엔 책들로 꽉 차있다. 마치 옛날 청계천의 헌책방같은 느낌이 드는 이유는 오래된 참고서등이 많아서일지도...

아쉽게도 책방과 함께 이 한옥은 매매로 나와있는데 갑자기 드는 생각...

이곳을 만화가게로 꾸며 놓으면 어떨까? 

동네 아이들이 언제든지 놀러와 한옥마루에 앉아 만화책을 보며 놀다 갈수 있는 공간.

여름엔 선풍기 바람이 있고 겨울엔 마당에 내리는 눈을 보며 상상에 빠질수 있는 그런 곳. (어릴적 만화책을 무척 좋아했었던 1人... ㅎㅎ)

하지만 요즘 아이들은 방과후 밤 늦게까지 학원들 다니느라 아마 만화가게에 오는 아이들은 없을거라는 씁쓸한 현실을 깨달았다.


다시금 고민하게되는 한국의 교육문제... 헌책방 소개하다 또 삼천포로... ^^;





책 욕심 뿐만 아니라 내가 헌책방을 즐겨가는 이유는 

착한 가격탓도 있지만 남의 손때가 묻은 책이 이미 다른 곳에서는 구할수 없는 그것만의 매력이 있기 때문인것 같다.

가끔 책을 읽다가 한두 페이지에 그 누군가가 그어 놓은 밑줄을 찾게되면 그 문장을 다시 주의있게 읽어보는 재미도 쏠쏠.

그리고 인터넷 중고서점보다 헌책방에서 직접 만져보고 사는 책이 더 좋아서이다.

아마 그래서 나에겐 아직도 전자책보단 종이책이 더 매력적으로 다가오는지도 모르겠다.






Weekend Books

静岡県沼津市大岡 509-1

Numazu-shi, Ooka 509-1, Shizuoka


Cow Books

東京都目黒区青葉台1-14-11

Meguro-ku, Aobadai 1-14-11, Tokyo


Gagarin

종로구 창성동 122-12번지

02-736-9005


대오서점

종로구 누하동 33번지

  • Favicon of http://herenow.egloos.com BlogIcon herenow 2012.04.29 15:53

    앉아서 차 한잔 할 수 있는 헌책방. 좋은데요.
    언니가 책방 내시면 제가 단골손님 할께요!

    저는 헌책을 잘 안 사는 편인데
    도서관에서 빌린 책을 읽을 때면 여러사람 손을 거치면서 책에 쌓여있을 세균 생각을 잠깐 하는 편이지요. 히히

    저 대오서점 앞을 저도 이번 겨울에 잠깐 지나갔었는데...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4.29 16:09 신고

      ㅎㅎ 제 책방의 단골손님이 되시면 herenow님께는 특별히 그날의 쿠키를 평생공짜로!

      저도 사실 아주 낡은 책은 별루... 도서관에서 어쩔수 없이 낡은 책을 빌리게 되면 전 따로 책표지를 싸서 들고 다닌답니다. ^^;;
      그래서 직접 골라야해요.
      헌책방에서 한번도 안 읽은듯한 책을 찾으면 바로 보물찾기를 한 듯한 기분도 들죠. ^^

      겨울에 다녀오셨구나.
      대오서점 동네가 삼청동처럼 변하면 안될텐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s://jynira.tistory.com BlogIcon 꼬장 2012.04.29 17:14 신고

    정말 이쁜 헌책방들이 저리 많네요.
    대오서점은 예전에 무슨 다큐에서 저동네를 찍을때 나왔어요.
    거기 주인 할머니가 시집와서 부터 저집에 사시면서 계속 하시고 있는 중이라고,
    저 안쪽 한옥마당이랑 대청마루에도 책들이 쌓여있던데....
    정말 꼭 저런곳이 더 가고싶습니다.
    쓸데없는 유행타는 명소보다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5.02 16:40 신고

      대오서점이 다큐에도 나왔었군요.
      60년 넘게 하셨다는것 같아요.
      네, 안쪽에도 책이 한 가득이었어요.

      꼬장님도 헌책방 좋아하시죠? ㅎㅎ

  • Favicon of https://boramina.tistory.com BlogIcon boramina 2012.04.29 21:34 신고

    가가린 서점 컨셉 좋은데요. 저도 몇 권 내놓아 볼까봐요.
    나중에 blueprint님이 헌책방 내시면 저도 단골할께요.^^

  • Favicon of http://bethewon.tistory.com BlogIcon 신짱 2012.04.29 21:56 신고

    저도 얼마전에 헌책방에서 구하기 힘든 책을 구하고 너무 기분이 좋았답니다 :)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5.02 16:46 신고

      찾던 책을 찾았을때의 그 기분 정말 아는사람만 알죠. ㅎㅎ
      더군다나 구하기 힘든 책이었으니 신짱님 진짜 좋으셨겠다. ^^

  • Favicon of https://capella.tistory.com BlogIcon Capella★ 2012.04.29 23:11 신고

    앗! 일본은 그렇다치고 저는 한국에 있는데 왜 처음보고, 가보고 싶은 곳이 이렇게 많죠?
    저도 헌책방 좋아해요 ㅎㅎ 신기한 책 많잖아요. 책에 무슨 사연이 있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ㅎㅎ
    요즘은 찾아보기 힘들죠? 도쿄에 갔을때는 칸다 지역에 서점거리 갔던 기억이 나요. 거기 신기한책 많았는데 ㅎㅎ
    저렇게 분위기 있는 서점들은 아니었어요 ㅎㅎ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5.02 16:51 신고

      서울에 계시니 천천히 둘러보세요. ㅎㅎ
      오~ 도쿄의 유명한 중고서점거리를 다녀오셨군요.
      저도 오차노미즈쪽을 가려했는데 시간이 없어서... ㅠㅠ
      신기한 책이 많았다고 하시니 담엔 꼭 가봐야겠습니다.
      헌책방은 분위기 없어도 좋아요. ^^

  • Favicon of http://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2.04.30 22:12 신고

    서점을 조아라 했었죠... 작은 서점들을...

  • Favicon of https://sputnik-berlin.tistory.com BlogIcon ahme 2012.05.01 06:31 신고

    흐흐. 우리집 근처에는 헌 책방 천지인데요.
    베를린도 그런 헌책방이 조금씩 없어지는 중이에요.

  • Favicon of http://yeeryu.com BlogIcon 旅인 2012.05.03 17:22 신고

    요오드로 찍어낸 불루프린트형 만화도 예전에는 있었던 것 같기도 한데 말입니다.
    카우북 유리창에 만개한 벚꽃!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5.04 15:18 신고

      블루프린트 같은 만화책이라니 궁금한데요?
      블루프린트의 바랜듯한 파란색을 좋아하거든요.

      헌책방 유리창에 만개한 벚꽃, 괜찮죠? ^^

    • Favicon of http://yeeryu.com BlogIcon 旅인 2012.05.07 13:59 신고

      예전 만화책 중 파라핀 먹인 등사용지에 철필로 그려 등사한 만화나 청사진을 뜬 만화가 있었던 것 같은 기억이 나서요.
      저라면 책을 보기보다는 벚꽃을 읽고 있었을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5.10 16:12 신고

      등사기로 만화책도 찍어냈었군요. @.@

      저날은 지는 벚꽃을 한없이 봤더랬죠.
      아침부터 몇시간을 그러고 있느라 잠시 책방에서 휴식을. ㅎㅎ
      벚꽃을 읽다... 멋진 표현입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2.05.04 15:51 신고

    아주 특별한 순례입니다. 헌책방 순례라... 멋집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5.07 13:48 신고

      워낙 책방가는 걸 좋아하는지라. ㅎㅎ
      내복님이야말로 멋지세요, 어찌 세쌍둥이 생각을 해내셨을까 감탄하고 왔다는. ^^

  • Favicon of https://midmib.tistory.com BlogIcon 여르미 2012.05.04 19:57 신고

    헌책방이 계속 늘어나고 있지요. 서울에도.
    일본 서점도 잘 보았습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5.07 13:49 신고

      서울에도 헌책방이 늘어나고 있나요?
      정말 반가운 소식인걸요. 작은 서점들은 점점 없어져 가길래 걱정했거든요.
      미국은 대형서점들도 망하는 추세라...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