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ity Lights Books - 샌프란시스코의 랜드마크


조그마한 서점이 그 도시의 Landmark 이 되는 경우는 얼마나 될까?
로컬들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도 꼭 방문해 보고 싶은 그런 서점...
파리에 Shakespeare and Company 가 있다면 샌프란시스코에는 City Lights Books 가 있다.



2001년 샌프란시스코 市 는 시티라이츠 서점을 랜드마크로 지정했는데 빌딩이 아닌 사업체가 선정된 경우는 처음이라고.
위에 사진으로 보면 사실 건물자체는 별볼일 없지만 1953년 문을 연 이 서점은 미국 문학계에 상당한 영향을 끼친 서점이자 출판사이다.





입구에는 시티 라이츠가 출판한 책들이 전시되어 있다. 소설, 시집, 에세이 등이 있는데 주로 사회적, 정치적 성향이 짙은 책들이다.




라틴 아메리카, 아시아 등지의 작가들 코너. 아마 내가 이 서점에서 젤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이 아닌가 싶다.




2층은 詩 들을 모아놨는데 이곳을 올라가면 이서점이 왜 유명한지를 알수 있다.




비트 문학의 메카라고 할수있는 시티 라이츠. 이 서점의 설립자인 로렌스 펄링게티 역시 비트 시인. 
그는 앨런 긴즈버그의 시집, Howl을 1956년 출판했다 외설논란으로 재판까지 가는 사태가 일어나는데
이 이야기는 작년 영화 Howl로 만들어진다. 
이층 곳곳에서는 그시대 문인과 예술가들의 흔적을 엿볼수 있다.

 




흔들의자가 앉아서 시집을 읽다 가라고 유혹한다. 둘러보다 고은시인의 책 발견! ^^
그러고 보니 수년전 그의 시낭송회에 갔다 또 다른 비트 문학가인 게리 스나이더가 그의 책을 소개하는 걸 본 기억이 난다.
2007년 Northern California Book Awards 를 수상한 바 있는 고은 시인은 베이 지역에서 (어쩜 미국내에서도)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한국시인 일것이다.




지하엔  '나는 문이다' 란 성경구절이 적힌 문이 있는데 이 건물이 서점 이전에는 교회였다고.



음악, 요리, 교양, 문화, 종교 등의 책들이 있는 지하. 재즈에 관한 책들과 김치 크로니컬이란 제목의 요리책이 눈에 들어온다.




찰리 채플린의 영화제목에서 따왔다는 시티 라이츠 서점.
대형서점들이 망해 문을 닫고 E-reader가 인기있는 요즘,
책장사이를 다니며 직접 책을 고르고 구석의자에 앉아 시집의 한구절을 읽어볼수 있다는 건 분명 행복한 일이다.



City Lights Books
261 Columbus Avenue @ Broadway
San Francisco, California



샌프란시스코 서점들에 관한 지난 포스팅

Green Apple Books
William Stout Architectural Books 
  • Favicon of https://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1.12.05 20:42 신고

    예전엔 참 좋아했던 곳인데 말이죠... 서점...

  • Favicon of https://sputnik-berlin.tistory.com BlogIcon ahme 2011.12.05 22:16 신고

    아무리 E-Book이 창궐한다해도
    종이책이 절대 없어지지 않을것이라는 믿음이 확일한 1인.ㅎ

    베를린의 Buecherbogen가 보셨나요?
    미술 문화 건축에 관한 책들만 모여있는곳인데, 아름다워요 ^^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12.06 14:37 신고

      저도 믿어요, 아메님~ ^^

      아, 그 서점은 못가봤어요. 어느동네에 있나요? 얼마나 아름다울지 상상이 갑니다.
      담에 꼭 가봐야지! ㅎㅎ

  •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11.12.05 22:23 신고

    조그만 서점이 유명하군요
    책을 많이 좋아하시나봐요~
    e-북 때문에 점점 사라져 갈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저 시티라이츠 서점은 언제까지 존재할지 궁금해집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12.06 14:43 신고

      네, 그런데 요즘 책을 많이 못 읽고 있어요. ㅠㅠ
      전자책이 간편하긴 하겠지만 책장에 책이 꽉 차있는 모습을 너무 좋아하기에 전 앞으로도 계속 종이책을 고집할것 같아요. ㅎㅎ
      시티 라이츠 서점은 영원하리라고 믿습니다.

  • Favicon of https://coolpoem.tistory.com BlogIcon coolpoem 2011.12.06 15:38 신고

    무엇보다 늦은밤까지 문을 연다는 것이 맘에 들어요. 어둑어둑한 퇴근길, 잠시 들러 책을 둘러보고 갈 수 있다는 건 즐거운 일이 틀림없을 테니까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12.12 14:26 신고

      안그래도 지난주 차이나타운에서 저녁먹고 집에 가는 길에 들렸더랬어요.
      밤엔 사람이 그리 많지 않아 아늑하고 꼭 집 서재에 있는 기분이 드는게 참 좋더라구요.
      Midnight까지 오픈하는 서점은 분명 그리 흔하지 않겠죠? ㅎㅎ

  • Favicon of https://jynira.tistory.com BlogIcon 꼬장 2011.12.06 16:43 신고

    아이들을 데리고 게임가게에 가는것 보다는 서점에 데려가 이코너 저코너를 산책하는게 얼마나 재미있는지 해본사람은 알겁니다.
    만물상같은곳이 책방이거든요.
    그야말로 상상력의 만물상이죠.
    헌책방 벼룩시장도 재미있구요. ^^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12.12 15:29 신고

      맞는 말씀이에요, 꼬장님.
      이코너 저코너 다니면서 보물찾기를 하는 기분이죠.
      저도 헌책방 벼룩시장 참 좋아하는데. ^^

  • Favicon of https://boramina.tistory.com BlogIcon boramina 2011.12.07 17:04 신고

    어, 저 서점 가본 것 같아, 했는데 제가 갔던 곳은 뉴욕의 strand 서점이었네요.
    분위기가 비슷해요.
    전에는 서점 참 많이 돌아다녔는데, 약속 장소도 서점이었구요.
    요새는 인터넷으로 주문하거나 도서관에서 빌려서 읽으니 잘 안 가게 되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12.12 15:35 신고

      뉴욕 Strand가 적어도 3배는 클걸요? ㅎㅎ
      Strand는 St. Mark's 와 더불어 뉴욕가면 꼭 들리는 서점이죠.
      옛날엔 사람들 종로서적 앞에서 만나곤 했는데 이젠 없어져 버려서 많이 아쉬워요. ㅠㅠ

  • Favicon of http://capella.pe.kr BlogIcon Capella 2011.12.08 13:34

    동감이에요. 정말 책 사이를 돌아다니는 기분좋아요. 사실 지금 강남교보가는 길 ㅎㅎ 즐겁게 쇼핑해보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12.09 08:37 신고

    아흐 제가 미치게 좋아하는 분위기입니다. 요즘은 전자책뿐이지만, 책냄새가 너무 좋아서 누비고 다녔죠. ㅎㅎ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12.12 16:08 신고

      서점에서 맡는 책냄새 참 좋죠.
      대형서점 중엔 그래도 Borders 를 젤 좋아했는데 없어져 버려서 맘이 아파요. ㅠㅠ

  • Favicon of https://anotherfoodie.tistory.com BlogIcon joowon 2011.12.12 08:01 신고

    저 여기 참 자주 갔었는데 ㅎ 아 샌프란 한번 놀러가야 하는데 지를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