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생의 소용돌이





아르누보 디자인의 결정체 메트로폴리탄 입구






에펠탑에서의 풍경






몽마르트 언덕의 화가






마레의 한 골목






베르사이유의 정원





간만에 사진 정리를 하다  나온 2006年 2月 파리의 사진들.

우연히 발견한 옛 편지를 읽어내리듯 내마음은 옛 여정을 따라 이미 파리로 가 있다.









Le tourbillon de La Vie by Jeanne Moreau (1962)




바스티유 데이 전날 밤 우연하게도 프랑스 친구한테 저녁초대를 받았다.

친구 부부는 영화를 참 좋아하는데 집에 스크린과 프로젝터까지 갖춘지라 종종 사람들을 초대해 영화감상을 즐기기도 한다.

그날 준비해 논 영화는 Sci-Fi류... 하지만 난 바스티유를 기념하여 프랑스 영화를 제의하고...

그들이 다시 선택한 영화는 누벨바그의 거장 프랑소와 트뤼포의 'Jules et Jim'.

파리의 한량, 쥴과 짐은 그들이 이상형으로 생각하던 어느 조각상의 모습과 꼭 닮은 카트린을 만나 동시에 사랑에 빠지는데...

자유로운 사랑을 꿈꾸는 카트린과 두 남자의 사랑이야기에 트뤼포의 감각이 더해진 흑백영화의 영상미는 정말 멋지다.

진 모로가 '인생의 소용돌이' 를 부르는 장면은 이 영화의 백미.


오래된 사진들을 보면서 왠지 모르게 한번 들으면 귀에 착착 감기는 이 노래를 흥얼거린다.






  • Favicon of https://modux.tistory.com BlogIcon #J.Ho 2013.07.23 22:04 신고

    저도 프로젝터를 구입할까 했었는데, 또 막상 사놓으면 그렇게 보지 않을 것 같아서 망설이고- 요즘 한국은 비가 그치지 않고 계속 오고 있어서 그런지 Erik Satie 노래를 끊을수가 없네요 ㅠㅠ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8.06 15:04 신고

      J.Ho님도 영화를 많이 좋아하시는 군요. ^^
      제 친구처럼 영화초대를 하시면 자주 사용하게 되실지도... ㅎㅎ
      그러게 올 장마는 무척 길었다면서요. 아마 사티의 음악을 외우실 정도?
      무더위 조심하세요!

  •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3.07.24 01:41 신고

    에펠탑에서 본 풍경 사진...하얀 조개껍데기 무지에 바람이 불어서 사락사락 소리가 나는 것 같아요^^ 참 묘한 분위기의 사진이로군요 ㅎㅎ

  • Favicon of http://yeeryu.com BlogIcon 旅인 2013.07.25 08:53

    불란서는 그냥 풍요로운 나라같습니다.
    역사와 국토, 인구, 문학, 철학, 예술 게다가 프로방스의 밝은 햇살까지...
    그런데 가장 궁금한 것은 골목입니다. 파리의 골목이나, 까뮈가 거닐었던 알제리의 골목까지도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8.06 15:28 신고

      아마 그들의 토론 좋아하는 국민성(?)도 그 풍요에 한몫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파리의 골목들은 구역에 따라 분위기가 다른데 특히 제가 좋아하는 마레구역은 중세의 분위기가 물씬 난다죠. ^^
      알제리의 골목하시니까 'The Battle of Algiers'란 영화가 생각나네요...

  • Favicon of http://bethewon.tistory.com/ BlogIcon 신짱 2013.07.25 20:35

    저도 얼마전에 프랑스 친구랑 밥을 먹을 일이 있었는데 세월아 네월아 먹어서 당황했던 기억만.... ^^;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8.06 15:42 신고

      ㅎㅎ 한국과는 사뭇 다른 유럽의 밥상문화에 저도 당황했던 적이 있는데...
      토리노에서 그곳 친구들과 저녁먹으러 9시에 식당에 들어갔다 새벽 두시에 나왔다죠. 주문한 음식이 두세시간 만에 나와도 아무도 재촉하는 사람이 없었다는. ^^;;
      웃고 떠들고 와인마시고... 여유를 즐기는...

  • Favicon of https://capella.tistory.com BlogIcon Capella★ 2013.07.27 09:05 신고

    제가 태어나기도전에 옛날 영화에 옛날 노래인데도 참 좋은데요~
    노래들으면서 사진보니까 음.. 잘어울려요 ㅎㅎ
    파리다녀오신줄알았네요 ㅎㅎ 저도 요즘 외장하드를 정리하면서 옛사진의 추억으로 여행을 떠나곤해요
    이제 떠날날얼마안남았어요 ㅠ.ㅠ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8.06 15:57 신고

      정말 오래된 영화죠? ㅎㅎ
      최근 파리 다녀와서 올린 사진이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ㅠㅠ
      이제 정말 얼마 안남았군요.
      카펠라님은 잘해내실거라 믿어요! ^^
      준비 잘하시고요~~~

  • 2013.07.30 14:31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8.06 16:03 신고

      ㅎㅎ 저도 그 프로 보고 있는데.
      유럽을 다녀온지 4년이 되어오는지라 저도 요즘 근질근질 하고 있습니다.
      오랫동안 생각만 굴뚝인 스페인을 꼭 가보고 싶은데... 언제쯤 실현할수 있을런지. (플라멩코 수업도 듣고 말이죠 ㅋㅋ)
      청년? 알프스 사진? @.@

  • Favicon of https://minicapsule.tistory.com BlogIcon minicapsule 2013.08.04 01:41 신고

    프랑스.. 언젠가는 꼭 가볼 거에요.
    저도 프랑스인 친구가 한 명 있어서 저녁초대를 받아보면 참 좋을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8.06 16:09 신고

      언젠가 꼭 다녀오세요~
      frenger님은 어떤 시각으로 사진을 담아 오실까 궁금해집니다.
      ㅎㅎ 프랑스친구의 저녁초대에서 꼭 확실한건, (물론 메인도 좋지만) 와인과 디저트가 훌륭하다는 점! ^^

  • Favicon of https://boramina.tistory.com BlogIcon boramina 2013.08.07 22:43 신고

    파리는 2002년에 가보았는데 그 때 사진기도 안 갖고 돌아다녔어요.
    오르세하고 퐁피두만 보고 온 것 같아요.
    에펠탑에서 본 풍경이 참 멋지네요.
    이제 파리 다시 한 번 가 볼 때가 된 것도 같은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9.04 22:50 신고

      ㅎㅎ 제가 첨 파리 갔을때는 새 카메라를 들고 갔었는데 필름이 잘 못 감기는 바람에 사진을 한장도 못 건졌다죠.
      그때 저도 오르세 갔었어요. 퐁피두는 공사중이라 못 보구요.
      담에 보라미나님 파리 가실때 따라 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