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家內手工業 (1)


재작년 12월...

일식집에서 저녁을 먹는데 유자가 들어간 무우장아찌가 나왔다.

좋아하는 유자와 피클이 만난 그맛에 반해버리고는 만들어 봐야겠다고 결심.

그 다음날 바로 마켓에 가서 유자를 찾았지만 유자는 11월 한달만 판매한단다... ㅠㅠ

그리하여 거의 1년을 기다린 후 11월 중순 즈음에 (이미 초순께에 대부분의 유자는 팔린다고) 겨우 인터넷으로 주문.

고흥 유기농 유자 5 KG 이 도착했다!




 


 

사실 한국 오면 해보고 싶었던 것 중 하나가 산지에서 직접 주문해서 택배로 받아보는 것. ㅎㅎ

더군다나 유자는 미국에서 구하기가 쉽지 않을뿐더러 좀 비싼편이라 박스로 산다는 것은 상상도 못했었다. 

유자 한가득의 박스를 받고 보니 뭔가 부자가 된 기분. ㅋㅋ

일단은 유리병 두개에 채칼로 정성껏 준비한 무우로 유자맛 장아찌를 만들었다.

(아직까지 맛있게 먹고 있음. ^^)

 



 


 

하지만 장아찌 만들때 사용한 유자는 단 두개.

나머지는 유자청을 만들기로 하는데...

미처 몰랐다. 유자를 일일이 채써는 것이 많은 노동의 시간을 요한다는 점을. ㅠㅠ

암튼 시간 날때마다 두세병씩 만들어 3주에 걸쳐 12 oz 병 6개,  16 oz 병 2개를 완성!

 






 

미국에 있을땐 크리스마스 때마다 항상 쿠키를 구어 선물했었는데 재작년엔 경황이 없어 생략했지만...

이번 연말엔 직접 만든 유자청을 나 한병, 부모님께 한병, 그리고 나머진 친구들에게 선물~

시중에 판매하는 것보다는 덜 달게 만들었더니 반응들이 좋다.

그것에 호응하여 가내수공업 2호로 자몽청을 시도해 볼 생각. ^^


  • BlogIcon aj 2015.01.26 01:28

    유자 들어간 무우 장아찌, 저도 여기 일식집에서 먹어보고 정말 반했어요. 여기선 유자 구하기 힘들어서 만들 생각도 못했지요. 언니 자몽청 성공하면 저도 만드는 법 가르쳐주세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5.01.26 02:00 신고

      자몽청은 유자청보다 조금 만들기 쉬울것 같아요. (이것도 노동력을 요하겠지만....)
      일단 시도해보고 알려드리겠습니다.
      자몽차 마실 생각에 벌써부터 미소가~ ^^

  •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5.01.26 05:04 신고

    유자를 그냥 먹기는 싫지만 유자차는 좋아해요. 차보다는 차 마시고 남은 그 껍질 질겅질겅 씹는 게 너무 좋더라구요. 식감도 좋고 단물도 나오구요 ㅋㅋㅋ 사진에서 향긋한 유자차 냄새가 스며나오는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5.05.16 00:45 신고

      유자를 그냥 먹기에는 힘들죠. ㅎㅎ
      저 향긋한 유자차를 다 먹어버려서 요즘엔 자몽청을 만들어 마시고 있답니다. 자몽의 향도 참 좋으네요. ^^

  • Favicon of https://sputnik-berlin.tistory.com BlogIcon ahme 2015.01.28 00:36 신고

    남은 거... 없으세용?
    다 선물해 버리셨단 말인가요...? ㅜ.ㅜ

  • Favicon of https://capella.tistory.com BlogIcon Capella★ 2015.01.28 11:16 신고

    우와~ 정성이 대단하세요! 유자가 들어간 무우 피클 맛있겠어요! 자몽청 꼭 알려주세요!! 여기서는 구할 수 있으니까 저도 해보고 싶어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5.05.16 00:52 신고

      피클 제입맛엔 정말 맛있어요. ㅎㅎ
      자몽청은 유자보다 쉬워요. 칼질이 없으니.
      우선 자몽을 깨끗이 씻고 껍질을 다 까세요.
      속껍질도 벗기고 순 알맹이만 떼어내신 후 설탕/꿀/올리고당/ 중 취향에 맞는 당을 선택하셔서 1(자몽):0.7(당) 정도로 버무르신 후 소독한 유리병에 담으심 됩니다. 다만 자몽은 금방 곰팡이가 생길수 있으니 하루이틀 정도 후 바로 드시는 것이 좋아요. (그래서 1:1 로 많이 하는데 너무 달아요)
      이제 좀 있음 여름방학이겠네요! ^^

  • 2015.02.10 16:13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5.05.16 01:03 신고

      음... 뭐 브랜드화 시킬 생각이 없으니 별탈은 없겠죠? 샌프란에 가면 Kate's Kitchen이라는 맛있는 브런치 식당이 있긴 합니다만... ;-)

  • 2015.02.18 13:04

    비밀댓글입니다

  • 2015.03.09 14:10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5.05.16 01:09 신고

      엄청 부지런하시네요! 안그래도 서촌의 한 카페에서 영귤차 마셔보고는 반해서 저도 한번 시도해 보려구요. 아마 올 11월에? ^^
      한박스 시킨걸 후회 했지만 만들어 놓고 보니 뿌듯하긴 하더라구요.
      맛본 사람들이 다들 맛있다고 했을땐 더욱 더요. ^^

  • Favicon of https://wonderism.tistory.com BlogIcon 원 디 2015.03.27 16:08 신고

    잘 지내고 계시죠? :) 소식이 궁금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