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섬진강



Hadong, Korea - April, 2013






섬진강 3




그대 정들었으리.

지는 해 바라보며

반짝이는 잔물결이 한없이 밀려와

그대 앞에 또 강 건너 물가에

깊이 깊이 잦아지니

그대, 그대 모르게

물 깊은 곳에 정들었으리.

풀꽃이 피고 어느새 또 지고

풀씨도 지고

그 위에 서리 하얗게 내린

풀잎에 마음 기대며

그대 언제나 여기까지 와 섰으니

그만큼 와서 해는 지고

물 앞에 목말라 물 그리며

서러웠고 기뻤고 행복했고

사랑에 두 어깨 깊이 울먹였으니

그대 이제 물 깊이 그리움 심었으리.

기다리는 이 없어도 물가에서

돌아오는 저녁길

그대 이 길 돌멩이, 풀잎 하나에도

눈익어 정들었으니

이 땅에 정들었으리.

더 키워 나가야 할

사랑 그리며

하나둘 불빛 살아나는 동네

멀리서 그윽이 바라보는

그대 야윈 등,

어느덧

아름다운 사랑 짊어졌으리.




김용택 

 






지리산도 섬진강도 하동도 초행길이었다.

날씨가 하도 殊常하여 잠시 포기할까 했지만 왠지 꼭 가야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결정이 얼마나 잘 한 일인지 그곳에 가서야 알게되었다.

너무나 善한 풍경. 

마음이 편안해지는 산등성이와 강물과 꽃길을 쳐다보며 이번 여행에서 만난 모든 因緣에 감사드린다.


순간 순간이 소중했던 여행길...







  • Favicon of https://10071004.tistory.com BlogIcon 10071004 2013.05.02 21:43 신고

    좋은 곳 다녀오셨네요... 이곳과는 다른 푸르름이네요...

  • 2013.05.03 17:09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dmib.tistory.com BlogIcon 여르미 2013.05.03 17:23 신고

    우리나라 구석구석 명소가 아주 많아요..
    아름답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modux.tistory.com BlogIcon #J.Ho 2013.05.03 18:23 신고

    정말 여행 좋아하시는거 같아요^^
    풍경 멋져요~!

    • Favicon of https://modux.tistory.com BlogIcon #J.Ho 2013.05.03 18:26 신고

      시는 참 여러번 읽을수록 새로운 것 같아요 느낌같은게 특히나-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5.07 14:53 신고

      ㅎㅎ 뭐 혼자 훌쩍 떠나는게 어렵지 않아 그럴지도.
      하동은 정말 다시 가보고 싶은 곳이에요.

      그래서 저도 시를 여러번, 맘속으로 그리고 소리내어 읽어본다지요. ^^

  • Favicon of http://capella.pe.kr BlogIcon capella 2013.05.03 21:59

    시와 사진이 정말 잘어울려요!
    하동, 이제는 말만 들어도 꽃향기가 나는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5.07 14:57 신고

      ㅎㅎ 감사합니다~
      아쉽게도 제가 갔던 날 비바람에 많은 벚꽃들이 떨어져 만개는 놓쳤지만 주변 풍경과 어울리는 모습이 아름답더라구요. ^^

  •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3.05.03 23:37 신고

    참 좋네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bethewon.tistory.com BlogIcon 신짱 2013.05.04 02:48 신고

    저도 한국 구석구석을 돌아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음 좋았을텐데.

  •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3.05.04 11:37 신고

    사진도 시도 너무 좋네요. 저렇게 아름다운 풍경이 있다니...보기만 해도 사진 속에서 여러 아름답고 고운 이야기들이 흘러나올 것 같은 느낌이네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5.07 15:07 신고

      섬진강과 지리산에는 수많은 이야기들이 있죠.
      아름답거나 혹은 슬프거나...

      직접 눈으로 보는 풍경은 더욱 멋졌답니다. 좀좀이님도 꼭 가보세요. ^^

  • Favicon of https://boramina.tistory.com BlogIcon boramina 2013.05.05 17:48 신고

    전 꽃피기 전에 돌아와야했는데 살짝 아쉽네요, 한국의 봄꽃이요.

  • Favicon of http://yeeryu.com BlogIcon 여인 2013.05.17 17:14

    화개천 옆에 이렇게 차밭이 있었군요. 예전에는 없었는데 다시 한번 가보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5.30 17:15 신고

      예전엔 없던 차밭인가요?
      전 하동이 茶로 유명한지 이번여행을 통해서 알았다지요.
      스님이 만들어 주신 황차는 정말 맛있었는데...

    • Favicon of http://yeeryu.com BlogIcon 旅인 2013.05.31 08:43

      한국의 차의 역사는 몹시 일천합니다. 제가 쌍계사에 갔을 그 즈음에 일부 승려들이 차를 재배하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그들에게 고민이 하나 있었는데, 그것은 녹차의 차잎을 따고 덕는 것까지는 제대로 했는데, 아무리 해도 녹차 빛깔이 나지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펄펄 끓는 물로 차를 우려냈기 때문에 녹차의 색이 아닌 갈색으로 까맣게 타버렸다는 것을 몰랐던 것이죠. 일제라는 시절을 지냈으면서도 차에 대해서 몰랐던 것은 먹고 살기만도 강팍한 시절이었던 탓도 있지만, 우리나라야 말로 그때까지만 해도 전세계에서 가장 차가 필요없는 (습하지 않으며, 육식이나 유제품을 즐겨하지 않고, 주로 곡물로 영양을 취하는) 환경을 갖추고 있었던 점 때문에 동의보감에서는 차가 하초를 허하게 하는 식물로 나와 있습니다. 따라서 사찰문화가 퇴색하는 조선조에 들어와 飮茶文化는 사라지고 궁중에서 마저 과일차, 꽃차 등으로 바뀌고 맙니다.
      대만의 양생다수라는 책에도 한국에는 음다의 전통이 없다며 한국인의 즐겨마시는 차는 鍋粒茶라고 기록되어 무엇인가 한참 생각해보니 숭늉(솥에서 나는 알갱이를 끓인 차)이었습니다.
      그러니 작설이나 죽로 등의 차의 역사라야 불과 30년 정도가 아닐까 싶습니다. 벌교에서 보성만으로 넘어가는 고갯길의 녹차밭이 당시 있었는지 없었는지 기억에 날듯 말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3.06.04 16:27 신고

      생각해보면 어릴적 마시던 차는 보리차 아님 결명자차였던 것 같아요.
      그 당시에 녹차는 가끔 엄마랑 명동나들이를 가면 들렸던 다방에 있던 엽차로 기억되는데...
      하동이 차 시배지라던데 막상 재배하기 시작한지는 오래되지 않은 모양입니다.
      우리나라만큼 꽃차를 즐겨마시고 또 그 종류가 많은 나라는 없을거라는 생각을 했더랬어요. 과일차도 그렇고. ㅎㅎ
      여인님의 댓글에서 많은 것을 배우네요.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