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벚꽃으로 눈이 부신 계절 티에스 엘리엇이 황무지라는 시에서 4월은 잔인한 달이라 했지만 올해 나에게는 3월이 그러하였다. 하지만 시간은 어김없이 지나가고 그 그늘아래에만 서있어도 행복해지는 벚꽃으로 만발한 봄이 찾아왔다. 따스한 햇살에 졸음이 올것같은 그런 날, 설레이는 만남, 그리고 아련함...... 더보기
바램 어느날 가마쿠라에서 본 보라색 수국 친구들 걱정에 밤새 잠을 못이루고 . . . 더이상의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길 바랄뿐이다. . . . . . My heart goes out to everyone in Japan. 더보기
Seasons Spring - Golden Gate Park, San Francisco Summer - Aria Hotel, Las Vegas Autumn - Shenandoah National Park, Virginia Winter - Chestnut Street, San Francisco 발끝에서 만나는 계절의 변화... 더보기
파도가 숨쉬는 곳 가슴 시리게 아름다운 겨울바다에서 눈물이 실종되다. 겨울바다 겨울바다로 가자 메워진 가슴을 열어보자 스치는 바람불면 나의 슬픔 같이 하자 너에게 있던 모든 괴로움들을 파도에 던져버려 잊어버리고 허탈한 마음으로 하늘을 보라 너무나 아름다운 곳을 겨울바다로 그대와 달려가고파 파도가 숨쉬는 곳에 끝없이 멀리 보이는 수평선까지 넘치는 기쁨을 안고 작사: 유영석 노래: 푸른하늘 더보기
잊혀져간 꿈들을 다시... 가을비가 잠깐 멈춘 하늘을 보며 과연 내가 꿈꿔온 삶을 살고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비가 내리면 나를 둘러싸는 시간의 숨결이 떨쳐질까 비가 내리면 내가 간직하는 서글픈 상념이 잊혀질까 난 책을 접어놓으며 창문을 열어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잊혀져간 꿈들을 다시 만나고 파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 . 바람이 불면 나를 유혹하는 안일한 만족이 떨쳐질까 바람이 불면 내가 알고있는 허위의 길들이 잊혀질까 난 책을 접어놓으며 창문을 열어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잊혀져간 꿈들을 다시 만나고 파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 . . . . . 작사: 김창기 노래: 김광석 더보기
기억이 부르는 계절 모래사장 위의 사람들은 제각기 한가로운 오후를 보내고 있었고 난 먼 기억속에 있었다. 여름 궁전 하늘이 어여쁜 계절 그 여름은 이제 끝나가고 해도 달도 별도 널 좋아하던 마음도 한곳에 머물렀던 그 모든 향기를 투명한 유리병에 담아 꼭 쥐고 서러워진 눈망울 대신 가벼워진 발걸음으로 아무렇지도 않은 듯 그렇게 나의 자리로 돌아왔으니 나는 괜찮아 여름은 끝나버렸으니 기억이 부르는 계절 그 여름도 이제 끝나가고 바람아래 꿈도 날 좋아하던 마음도 한 곳에 머물렀던 그 모든 향기를 투명한 유리병에 담아 꼭 쥐고 서러워진 눈망울 대신 가벼워진 발걸음으로 아무렇지도 않은 듯 그렇게 나의 자리로 돌아왔으니 나는 괜찮아 여름은 끝나버렸으니 참을수 없었던 목마름도 그때를 지나치면 잊어버리게 되듯 우린 그렇게 잊혀질지 모르지.. 더보기
그대라는 꽃잎 눈처럼 흩날리는 꽃잎에 잔뜩 취해버리다... 봄눈 자, 내 얘기를 들어보렴 따뜻한 차 한잔 두고서 오늘은 참 맑은 하루지 몇년전의 그날도 그랬듯이 유난히 덥던 그 여름날 유난히 춥던 그해 가을, 겨울 계절을 견디고 이렇게 마주앉은 그대여 벚꽃은 봄눈되어 하얗게 덮인 거리 겨우내 움을 틔우듯 돋아난 사람 처음으로 말을 놓았던 어색했던 그날의 우리모습 돌아보면 쑥스럽지만 손끝에 닿을듯이 닿지않던 그대는 몇년이 지난 지금도 그대로인데 하루에도 몇번을 내게 물어봐도 나는 믿고있어 떨어지지 않는 시들지 않는 그대라는 꽃잎 그대라는 꽃잎 작사: 루시드 폴 노래: 박지윤 올해 포스팅했던 사진들 중 계절별로 한장씩 골랐다. 마치 셰프의 Tasting 메뉴에 와인이 Pairing 되는 것처럼 사진과 어울리는 노랫말과 함.. 더보기
비 이야기 참 웃기다. 성격은 잘 모르겠으나 살면서 입맛과 취향은 많이 바뀐다는 걸 새삼 느낀다. 어릴적 단 것을 싫어했었는데 이젠 달달한 걸 찾아다니면서 먹질 않나, 옷장엔 무채색의 옷들만 한가득이었는데 언제부터인지 색색의 옷들이 하나 둘씩 걸리기 시작한다. ^^; 비도 그렇다. 유난히 비 맞는걸 싫어했다. 바지를 입으면 바지 끝단이 젖는게 너무 끔찍해 비오는 날엔 항상 치마만 입고 다녔었다. 빗줄기가 심한 날엔 외출도 잘 안하고 집에 종일 틀어박혀 차를 마시며 음악을 틀어놓고 창밖의 내리는 비를 바라보는 걸 즐겨했다. 하지만 겨울만 되면 늘상 비만 내리는 곳에서 오랜세월 살다보니 비하고 친해지지 않을래야 않을수 없는 신세. 그뿐이랴, 한번 오기시작하면 바람과 함께 사방에서 내리치니 우산은 무용지물... 흠뻑 젖.. 더보기
가을 풍경 Napa, California Marker Miller Orchards, Virginia Shenandoah National Park, Virginia Hakone, Kanagawa Butchart Gardens, Vancouver Island 이번 여행에선 볼수 없었던 가을 풍경을 지난 가을 여행 속에서 찾아본다. 더보기
□□는 △△를 좋아한데요~ 집으로 돌아가던 길에 발견한 보도 위의 낙서. 하트 안엔 핑크색까지 칠해져 있다. 아마 Scott M. loves Jennifer H. 아님 Sarah M. loves Justin H. 정도 될텐데 내눈엔 자꾸 한국이름이 연상된다. ㅎㅎ 상미는 지훈이를 좋아한데요, 아님 성민이는 주희를 좋아한데요 ...... 가 아닐까? *^^* 그러다 생각난 요즘 잘듣는 노래. 고백 - 뜨거운 갑자 이곡도 기타를 치면서 노랠부르면 넘 좋겠다. 요즘 내 머리속은 온통 기타생각 뿐. 기타도 날 좀 생각해줬음 좋겠는데... ^^; 더보기
Twilight 요즘의 샌프란시스코... 꼭 영화의 한 장면같은 분위기의 날씨가 계속이다. 안개끼고 스산한 바람의... 꼭 뱀파이어가 나올듯한 그런...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더보기
7月은... Yountville, California - July, 2008 Napa, California - July, 2009 맛 좋은 와인이 될 포도가 오동통하게 익어가는 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