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uperstition 의도하지 않은 다중 노출, Seoul - April, 2012 삼청동에서 커피 한잔을 마시고 나왔을때 부터였나 필름 감기는 느낌이 이상하다 싶었다. 그래도 마지막으로 남은 한통이었기에 계동으로 걸어가면서 계속 찍었는데 결국엔 셔터작동이 안되면서 카메라 고장. 뽑기 할아버지도 동네 사진관의 입구도 갤러리의 전시장도 맘에 들었던 카페의 전경도 오래된 골목길 풍경도 다 날라갔다. ㅠㅠ 사진 한장에 모두 담겨져 있는 상태로.흠... 도쿄여행 중 무슨 맘이 들었는지 3년 반 동안 길러 온 머리를 싹둑 잘라 버렸다. 짧게. 몇년에 한번씩 이런 마음이 생기는데 항상 자르고 나면 후회. ㅠㅠ 더군다나 그 후 몇몇 일들이 꼬이면서 잘 안 풀렸다. 물론 머리 자른것과는 아무 상관 없다는 걸 알지만 그냥 그탓으로 하고 웃으.. 더보기
평형과 평행 이상과 현실사이의 평형을 이루기가 쉽지는 않지만 결코 그 둘이 평행선상에 있지 않다는 것을 믿는다. Martin Luther King Jr. Day 였던 오늘. 그야말로 현실을 가장 잘 이해한 이상주의자가 아니었을까. I have a dream that one day this nation will rise up and live out the true meaning of its creed: "We hold these truths to be self-evident, that all men are created equal." Washington D.C. Civil Rights March - August 28, 1963 더보기
겨울 나무 Sycamore Trees in Winter & Spring 겨울에 샌프란시스코를 방문했던 사람은 아마 이 기괴하게 생긴 나무들이 무얼까 의아해 본 적이 있을것이다. 팀 버튼의 영화에나 나올법한 이 나무는 California Sycamore. 여름에 더욱 풍성한 나뭇잎들을 보고자 샌프란시스코 市에선 겨울만 되면 죄다 가지치기를 해 놓는 바람에 괴상한 모습으로 전락하지만 계절따라 반전의 모습이 있는 샌프란시스코를 대표하는 나무다. ㅎㅎ Dream a little dream of me by Mama Cass ........ Birds singing in the sycamore tree Dream a little dream of me ........ 더보기
안녕~ 간만에 필름카메라를 둘러메고 아침 일찍 Japanese Tea Garden 을 찾았지만 부슬부슬 비가 내린다. 작년 이맘때에도 단풍을 담으러 갔다 내리는 비에 다 떨어진 잎들을 만나고 왔었는데... 그때 찍은 필름을 얼마전에야 현상해왔다 - 위의 사진들. 은근 재밌네, 일년 후에 보는 지나간 시간들. (이번에 찍은 필름도 내년에 현상할까나?) In a manner of speaking by Nouvelle Vague 2003년에 결성된 Nouvelle Vague는 프랑스어로 New Wave 라는 뜻. 포르투칼어의 Bossa Nova 와 같은 말이다. 한국에서 이런 그룹이 결성되어 이름을 붙인다면 새 물결? 신파(新波)? ㅎㅎ 더보기
주룩 주룩... 겨울이 시작되고 있다. 이 시대의 진정한 음유시인, 레너드 코언. 대학에서 문학을 전공한 그는 가수로 데뷔하기 전 이미 소설과 시집을 출판한 작가였다. 매우 시적인 그의 가사들은 나지막하고 메마른 듯한 그의 목소리와 너무나 잘 어울려 특히 비오는 날 듣기 좋다. Famous Blue Raincoat 의 가사는 편지형식으로 쓰였는데 화자, 제인, 그리고 편지를 받는 사람의 삼각관계를 짐작해볼수 있는 내용. 노래를 듣고 있으면 마치 한편의 영화를 보는듯한, 과연 그 삼자는 누구일까하는 궁금증까지 일게 한다. 즐감 하시길. Famous Blue Raincoat by Leonard Cohen (1971) It's four in the morning, the end of December I'm w.. 더보기
단풍 Japanese Tea Garden, San Francisco - November, 2010 단풍 아흔아홉 골 단풍 보고 있자니 아, 억장이 무너져 나도 언제 한번이라도 저렇게 제 몸 온전히 불사를 수나 있을지. 저렇게 비탈 구르며 달려 와 제 몸 기꺼이 내어줄 수나 있을지. 찬란해라, 절정이여. 서러움이여. 양진건 그동안 밤잠을 설쳐야 했던 고민거리가 있었는데 그냥 없던일이 되어버렸다. 허무하기도 하지만 나름 좋은 경험을 했다는 생각. 때맞춰 화씨 85도를 넘나들던 날씨가 갑자기 쌀쌀해지는걸 보니 다음달이면 Japanese Tea Garden의 단풍을 즐길수 있으리라. 찬란한 서러움을... 더보기
너를 기다리는 동안 너를 기다리는 동안 네가 오기로 한 그자리에 내가 미리 가 너를 기다리는 동안 다가오는 모든 발자국은 내 가슴에 쿵쿵거린다 바스락거리는 나뭇잎 하나도 다 내게 온다 기다려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안다 세상에서 기다리는 일처럼 가슴 에리는 일 있을까 네가 오기로 한 그자리, 내가 미리 와 있는 이곳에서 문을 열고 들어오는 모든 사람이 너였다가 너였다가, 너일 것이었다가 다시 문이 닫힌다 사랑하는 이여 오지 않는 너를 기다리며 마침내 나는 너에게 간다 아주 먼데서 나는 너에게 가고 아주 오랜 세월을 다하여 너는 지금 오고 있다 아주 먼데서 지금도 천천히 오고 있는 너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도 가고 있다 남들이 열고 들어오는 문을 통해 내가슴에 쿵쿵거리는 모든 발자국 따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는 너에게 가고 .. 더보기
여름 풍경 - 둘 서서히 내려앉는 햇빛이 물위에 부서지던 7월의 어느 오후, 어떤 이는 새 추억을 만들고 어떤 이는 그 추억을 담고 또 어떤 이는 먼 추억을 보내고 있었다. 더보기
... into the night 지금 시각 새벽 두시를 넘어가고 있다. 오늘 밤은 몇시 쯤에나 잘수 있을까... Goodnite by Melody Gardot 슬프면서도 감미로운 목소리의 재즈 싱어 송 라이터 멜로디 가르도. 그녀가 음악을 하게 된 계기가 머리와 척추를 크게 다친 대형 교통사고 때문인데 평범한 패션전공 학생이었지만 사고후 치료의 목적으로 기타를 배우기 시작하고 오랜 병상의 시간동안 만든 노래들을 앨범으로 낸다. 노라 존스 혹은 에바 캐시디 와도 자주 비교되는 그녀는 사고의 후유증으로 선그라스와 지팡이를 항상 필요로 하지만 세계 각국에서 공연을 갖는 등 열심히 음악활동을 하고 있다. 더보기
여름 풍경 - 하나 배 떠난 선착장엔 갈매기들만 남아 있었다. 더보기
Sunny Side Up? Matilija Poppies 낼 저녁엔 비빔밥을 해먹어야 겠다. 계란후라이 하나 얹어서... 지난달 다녀온 Morimoto Napa 의 디저트 메뉴에 bi bim bop 이란게 있어서 시켜봤다. 나름 그럴싸해서 웃었는데... 코코넛 라이스 푸딩에 망고크림으로 계란모양을, 각종 열대과일로 야채들을, 쵸코렛으로 김을 표현한게 재밌었다. 맛은? 나쁘지 않았으나 한번 먹어본 걸로 만족. ^^ 더보기
꿈을 꾸고 싶다 Bay Bridge, San Francisco - March, 2011 비상 작사: 이승열 모든게 남아도는 듯 보이는 유혹에 잊고 모자란건 하나 있어 사랑만은 지워야 돼 이곳은 착각의 바다 나는 깨어나네 함께 있을수 있는것 그것만으로도 우리 행복할수 있다 했어 어긋나기를 거듭해 도착한 여기 이곳 모든걸 걸어볼게 꿈꾸고 있어 날아오르는 새처럼 자유롭기를 우린 언제까지나 어둠이 가로막아서도 나도 모를 눈물이 흘러도 참을수 없는 설레임으로 알수없는 내일을 기다려 모든게 아직 불안해 병들수 있을지 몰라 모자란건 아직 많아 하지만 우리사랑은 이곳은 희망의 바다 나는 빠져드네 꿈꾸고 있어 날아오르는 새처럼 자유롭기를 우린 언제까지나 어둠이 가로막아서도 나도 모를 눈물이 흘러도 참을수 없는 설레임으로 알수없는 내일을.. 더보기